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국내 최초로 임시운행 허가, 현대차 자율주행 대형트럭

기사승인 2018.07.03  13:13:31

공유
default_news_ad2

승용차와 버스에 더해 자율주행 대형트럭이 일반 도로에서 주행하는 모습을 우리나라에서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국토교통부가 현대자동차의 자율주행 대형트럭에 대해 임시운행을 허가했기 때문입니다.

(감지기만을 이용하여 주행하는 것과는 달리 정밀도로지도를 활용하면 악천후(눈,비 등)로 인해 차선이 보이지 않더라도 안전하게 주행 가능)

화물 운송용 대형트럭(대형 트랙터, 트레일러 기반)이 임시운행허가를 받은 것은 제도가 도입된 이래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번 허가로 47대의 자율주행차가 전국을 시험 주행하게 되었습니다.

현대자동차의 자율주행 대형트럭은 레이더, 라이다 등의 감지기를 장착하였으며, 정밀도로지도를 기반으로 하여 자율주행의 안전성과 정확도를 높였습니다.

현대자동차는 자율주행 물류운송 시스템 개발을 목표로 연구를 추진하며, 주로 인천항으로 가는 영동고속도로, 제2경인고속도로 등을 주행하면서 기술을 고도화할 예정입니다.

국토부는 민간의 자유로운 기술개발을 위해 임시운행허가 제도를 도입했으며, 정확하고 안전한 자율주행을 위해 정밀도로지도를 구축하여 무료로 제공하는 등 자율주행 연구를 지원해왔습니다.

또한 자율주행 기술을 활용하여 물류, 교통체계를 효율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카 셰어링(자동차 공유서비스), 트럭군집주행 등 실증 연구개발을 단계적으로 추진하고 있습니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허가가 트럭 군집주행 등 자율주행 물류혁신의 신호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앞으로도 정밀도로지도를 확대 구축하고 연구개발을 추진하는 등 자율주행기술이 대중교통, 물류에 조속히 도입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라고 밝혔습니다.

정원준 wonjun9500@gmail.com

<저작권자 © 모터피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